강남란제리룸 취향저격

글쓴이 admin 날짜

저보다 유흥선배인 형님이 늘 하는말이 있었죠.

“매번 같은 타입으로만 골라서 노는놈은 하수다.”

자기도 기본적인 취향라인이라는건 있지만,

세번가면 두번쯤은 취향으로 골라서 놀다가 한번은 전혀 취향과 반대되는 로 고른다고.

강남란제리룸 외모가 다르면 보통 성격이나 도 다르기도 하고

뜻밖의 외모와 다른 반전성격도 있고 하기때문에 그걸 관전하는 재미가 바로

유흥의 포인트라고 그러더군요.

뭐…. 일리있는 말이긴 합니다…

어쨌든 꼭 그래 그런 거는 아니고.

강남란제리룸 어제는 갔다가,

제 타입과는 가장 상반되는 ㅋㅋㅋ 가장 빈해보이는 의 로 골랐습니다.

결국 취향이고 뭐고ㅋㅋㅋㅋㅋ 얼굴이 좀 상큼하게 예쁘길래.
(결국 제 취향은 얼굴인 걸로.)

그리고 날렸죠. “야 넌 예의상 뽕이라는 것도 안차고 왔냐?”고 했더니.

“뽕 해봤자 손님들 다 아는데 뭐하러요?

그리고 들어와서 옷 다벗잖아요 전 제 에 자신있는데요”

라고 시크하게 응수하더군요.

레모네이드처럼 상큼한 이미지에 저런 돌직구 자신감멘트를 날리니,

강남란제리룸 그게 또 의외로 반전매력이 있더군요.

솔직히 민간인들 말고 유흥초이스할때 빈유를 해본적은 없는지라,

이런게 그 형님이 말했던거구나 싶어서 순간 재미졌음.

근데 이 , 생긴건 안그래가지고 제대로 누님포스 작렬하는 s컨셉의 더군요.

들어오자마자 술을 따라서 저한테 내밀고 살짝 강압적? 으로 터프하게

“적셔~ 오빠~” 하는데

순간 제가 그런취향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어쩐지 이한테 지배받고 싶다는 기분이…허허허허허헣ㅎ

막판에 슬쩍…의 은밀한 강남란제리룸 유혹에 레알 반전 경험 ㅎ

결론만 말하자면 취향을 떠나 빈유의 매력을 알게된 계기였습니다.

카테고리: 미분류

0개의 댓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